베트남 전적지여행의 체험정보
www.namcafe.co.kr 남까페
40여년 세월이 훌쩍 흘러
아련한 그리움이 있는 땅
내 마음의 그리움을 찾아 떠난다
설레임에 가슴벅찬 베트남 전적지여행
       
 
베트남뉴스  
       
   

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hosting_users/namcafe/www/technote6/skin_board/s_build_cafeblog/2_index.php on line 1232
  16
작성자 최진사
작성일 2007-04-27 (금) 11:57
ㆍ추천: 0  ㆍ조회: 1901    
IP: 220.xxx.155
http://namcafe.cafe24.com/cafe/?namboard.636.16
“ 베트남은 지금 한국어 열풍 ”
2007년 4월 26일(목) 10:28 [머니투데이]
베트남은 지금 한국어 열풍

[아시아빅뱅 - 한국어과 졸업생 단연 최고연봉]

베트남에 한국어 열풍이 불고 있다. 한국 기업들의 진출이 늘어나면서 한국어 인력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한국어는 영어, 일어보다도 인기가 높다. 한국어과 경쟁률은 영어, 일어의 1.5~2배 정도 된다.

영어, 일어를 전공하고 졸업한 대학생들은 월 150~200달러를 받는다. 한국어 전공자가 한국 기업에 들어가면 보통 월급이 300~400달러다. 통역 등으로 최고 1000달러 수입을 올리는 사람도 있다. 보통 공장 노동자 월급이 50~100달러니까 상당한 금액이다.

10년 전과 영 딴판이다. 현재 일선에서 한참 활동하고 있는 한국어과 출신들은 1990년대 후반 학번이다. 이들이 '한국어과에 가겠다'고 했을 때는 "미쳤냐"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한국어과가 처음 개설됐을 때는 정원을 맞추기도 힘들었다.



1996년에 호찌민대학 한국어과 2기생으로 입학한 응웬 땅 끄엉씨(32)는 "집이 가난해서 장학금을 많이 준다는 말에 한국어과에 갔다"며 "당시에는 주위에서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지금은 선망의 대상이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한국어 열풍은 절대적인 공급 부족 때문이다. 영어, 일어는 오랫동안 교육과정이 개설돼 있어 인력 공급이 충분했지만 한국어 교육과정이 처음 생긴 것은 기껏해야 10여년전이다.

최근 호찌민과 하노이에는 사설 한국어학원도 생겼다. 호찌민대학은 한국어과 정원을 60명에서 120명으로 늘렸다.

한류 열풍도 인기요인 중 하나다. 한국 제품이 고급으로 인식돼 있고, '대장금' '풀하우스' 등 드라마와 한국영화들도 베트남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올초에는 가수 '비'가 베트남 현지 공연으로 엄청난 인기를 모았다.

한국어 열풍이 불면서 베트남의 한국어 특수를 누리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베트남에서 만난 두 사람을 소개한다.

◇ 응웬 땅 끄엉. 1976년생, 32세.=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중부지방 퀸휀 출신이다. 형 6명, 누나 2명인 집에서 막내로 태어났다.

1996년 호찌민대학 한국어학과에 입학했다. 삼성의 베트남 현지법인인 '삼성 비나', 코오롱에서 장학금을 받고 대학을 다녔다. 베트남에서는 법대나 의대보다 외국어 관련 학과가 인기가 높다. 변호사, 의사 등의 처우가 열악하기 때문이다.

대학교 같은 과에서 현재 아내를 만나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그는 유학원을 운영한다. 매년 수십명의 베트남 학생들을 한국으로 유학보낸다. 지난해에는 80명을 보냈다. 아내는 한국 관련 여행사에서 일하고 있다.

가끔 한국 관련 통역 일을 하는 게 큰 수입원이다. 하루에 100달러 정도를 받는다. 지난해에는 호찌민 근처의 동나이성과 경상남도의 자매결연 행사 때문에 통역으로 부산에 다녀오기도 했다.

대학 친구나 선후배들이 어떤 일을 하는지 물었다. "우선 한국 기업에 들어가서 3~4년 동안 돈을 모으면 개인 사업을 한다"고 했다. 무역을 많이 하고, 유학원 여행사 등을 운영하기도 한다. 베트남은 아직 사업 기회가 많아 대부분 성공한다. 한국어과 졸업생들은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정보를 나누며 서로 도움을 주기도 한다.

끄엉 씨는 "돈을 벌면, 열심히 모아서 부동산 투자를 한다"며 "사회생활 4~5년 동안 4000달러 정도를 모아 탄손낫 공항으로 가는 길 근처에 땅을 샀다"고 말했다.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던 한국인에 대한 거부감은 없을까. 그는 "한국 사람들이 돈 벌기 위해 미국에 떠밀려 참전한 것을 알고 있다"며 "베트남이 승리한 전쟁이기 때문에 다 용서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끄엉 씨는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좋다"고 덧붙였다. 끄엉 씨는 오는 9월 한국에 유학을 갈 예정이다.



◇ 이도윤. 27세, 부산외국어대 베트남어학과 2001학번.= 현재 하노이 교육대 문학과 교환학생 자격으로 베트남에 왔다. 베트남 생활 2년째, 베트남어에 능숙하다.

이 씨는 베트남 주재 한국 대사관이나 무역진흥공사(KOTRA) 하노이 무역관, 또는 한국업체들이 참가하는 행사에서 통역 일을 많이 한다. 한달에 4~5회, 약 15일 정도를 일한다. 통역 일을 했다는 공문을 받아가면 수업에 출석한 것으로 처리해 준다.

통역 일로만 한달에 1500~2000달러 정도를 번다. "하노이에서 월 수입 상위 10%에 들어갈 것"이라고 자랑이다. 집세를 포함해 생활비로 한달에 500~600달러를 쓴다. 나머지는 저축한다. 향후 베트남에서 개인사업을 하기 위한 자금이다. "스티커 사진처럼 한국에서는 한물 갔지만 베트남에서는 얼마든지 돈되는 사업이 널려 있다"고 말한다.

돈도 벌고, 대학도 다니고, 통역 경험도 쌓고, 향후 사업 계획도 세우고... 1석4조다.

그에게는 한국 기업들의 진출 양상이 바뀌어 가는 게 눈에 보인다. 예전에는 섬유, 봉제, 자동차부품, 건설 등과 중소기업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대기업도 많아졌고 정보기술(IT), 게임, 농기계 쪽으로 분야가 다양해졌다. "며칠 전에는 농기계 조합에서 한국 농기계를 시연, 소개만 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그 자리에서 바로 거래가 되더라"며 그럴 때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이 씨는 베트남에서 한국어의 위상에 대해 "베트남어를 하는 한국인이 드물고, 한국어를 하는 베트남인도 별로 없다"며 "절대적으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 베트남 친구가 한국으로의 국비 유학생 선발에 지원했다"며 "베트남 전체에서 1~2명 뽑는데 그 친구가 너무 한국어를 잘 해서 '넌 되겠다' 했더니 '한국어 교사까지 지원했다'면서 낙담하더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정재형기자]

 
  15
작성자 남카페            
작성일 2007-04-07 (토) 00:42
첨부#1 b1ddc8a3b9ccc7ab5c0d4b1b8_bab9bbe7.jpg (87KB) (Down:175)
ㆍ추천: 0  ㆍ조회: 1494    
IP: 58.xxx.92
http://namcafe.cafe24.com/cafe/?namboard.503.16
“ 베트남 미푹 산업 공단... ”

(산업공단)
과거 중동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느낌을 받았다.
날씨도 30도가 넘는 뜨거운 열기 속 오후 2시 덤프트럭 줄 비 하게  먼지 일으키는 복판에서 그 무었을 찾으려 맴돌고 있는 우리들 자신이 무엇 하고 있는 건지 잘 모르겠다.

또 어떻게 보면 전쟁터 같은 삭막한 느낌도 살며시 머릿속을 스치고 지나간다. 삶의 강한 도전 역동적인 건설의 붐인가. 거대한 산업 공단 끝이 잘 안 보이는 이 공단에 대부분 한국기업들이 진출해 공장을 새우고 대표적인 금호 타이어 등  본격적인 기초공사를 하고 있는 사이공 시내에서 40여 킬로 떨어진 베트남의 미 푹 공단
 
  14
작성자 최진사
작성일 2007-03-29 (목) 08:32
ㆍ추천: 0  ㆍ조회: 1092    
IP: 220.xxx.155
http://namcafe.cafe24.com/cafe/?namboard.466.16
“ 한미일 베트남에 투자경쟁 ”
한미일, 투자 경쟁 불붙다

아시아의 떠오르는 별 베트남을 놓고 투자 경쟁이 불붙고 있다.

한국은 작년 공식적으로 26억8000만달러를 베트남에 투자,외국 투자국 1위 자리를 차지하면서 선도적 위치를 점했다.

하지만 미국과 일본이 매년 투자금액을 대폭 확대하면서 베트남 경제 성장의 과실을 차지하려는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KOTRA 하노이 무역관측은 올해 한·미·일 3국 가운데 어디가 투자 1위 국가로 부상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한·미·일 3국이 베트남 투자를 확대하는 것은 베트남이 중국 대체 투자처로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건비 상승과 노동자 복지 강화,외자기업 특혜 축소 등으로 중국의 매력이 떨어진 반면 정치 사회적 안정도와 노동력의 질 및 환율 안정성 측면 등에서 베트남의 강점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호앙 반 후안 베트남 투자진흥센터 이사는 "중앙 및 지방정부 등 공공기관이 우호적 투자환경을 조성함에 따라 외국인 투자 규모가 확대되고 있으며 앞으로 투자설명회 개최와 투자 유치를 위한 해외사무소 개설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기술 인력과 사회 기반시설이 부족하고 부품 공급 업체 등 협력 기업의 수가 많지 않은 데다 통관 절차가 복잡하고 지식재산권 보호 수준이 낮다는 게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이름아이콘 최진사
2007-03-29 08:39
베트남은 한국보다 30년은 뒤떨어져 있다고 말을 한다. 그러나 베트남은 발전과 변화의 속도가 급속히 진행 되므로 그 차이가 10년 이내로 줄어들 날이 머지않았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시대가 도래했다. 변화에 대비한 도전 그리고 혁신이 없이는 기업 생존이 점점 더 어렵게 된다. 한국이 아시아의 '4마리의 용'이라 불리던 시대는 이제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
   
 
  13
작성자 최진사
작성일 2007-03-28 (수) 08:16
첨부#1 idt.jpg (331KB) (Down:216)
ㆍ추천: 0  ㆍ조회: 1774    
IP: 220.xxx.155
http://namcafe.cafe24.com/cafe/?namboard.464.16
“ 빈딴(Binh Tan)지역의 빈록(Vinh Loc) 신도시 개발 ”

베트남 최초의 100% 단독투자 계획 신도시

IDT (대표이사 황병락)에서는, 2007년 1월말 호치민시 도심 서쪽 15km 지점에 있는 빈딴(Binh Tan)지역의 빈록(Vinh Loc) 신도시 개발 투자승인을 취득했다. IDT 대표는 “빈록(Vinh Loc) 신도시는 베트남 최초의 100% 단독투자 계획 신도시를 만들기 위해 진행된 국책사업으로 기반시설을 제외한 나머지 주거용지의
70%에 해당하는 7만1천여평의 토지사용권을 획득했다”며 현재 베트남 주택토지개발공사가 토지조성을
90% 이상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 100% 외국인 단독투자
- 투자 승인서 내용
. 국제학교(International School)
. 쇼핑센터
. 고급단독주택 (120세대) 분양 및 임대 예정

국제학교(International School) 개요
- 운영 관련
. 미국학교 시스템 도입
. 전원 미국의 우수한 교사 초빙
. 유,초,중.고등학교 과정
. 2008년 9월 학기부터 시작예정
. 정원 : 800명
. 규모 : 20,000m2(약 6000평)
- 목적 : 베트남의 우수 인력 양성
- 접근성 : 1번 외곽도로와 쭝찐 도로에 인접해 있어서 교통이 상당히 편리

IDT(International Development Technoology) 사는 2000년 3월 10일에 설립된 부동산개발
IT, 교육, 유통, 무역업을 주업종으로 하는 100% 외자기업으로 황병락 전 대우전자 베트남 지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다. IDT사는 최근 꽝쭝(Quang Trung) 소프트웨어파크(Software Park)에 Green Hills 서비스 아파트를 완공해 2007년 1월부터 임대하기 시작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사무실 빌딩(Office Building)도 건축허가를 받아놓고 착공예정중이다.  

전화번호 - 715-5959 홈페이지 - www.greenhills.com.vn
주소 - IDT Vietnam Lot 25, Quang Trung Software Park Dist12, HCMC
 
  12
작성자 최진사        
작성일 2007-03-27 (화) 10:02
ㆍ추천: 0  ㆍ조회: 1173    
IP: 220.xxx.155
http://namcafe.cafe24.com/cafe/?namboard.449.16
“ 베트남 남부 일기예보 ”

◈베트남 남부지역 일기예보

지난 3월20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남부 넓은 지역에 걸쳐 비가 내림.

*남부기상청에 의하면, 아직 남부 및 따이응웬 지역은 건기와 가뭄 중에 있음.
*최근 내린 비는 가뭄에 해갈역할. 그러나 이는 건기 중에 가끔 내리는 비에 불과할 뿐이며, 
  아직 우기에 접어든다는 신호는 아님.
*최근 쏟아진 비는 북부지역에 형성된 차가운 공기에 의한 것 일뿐.
*3/22일부터 저기압이 다시 감소되고 고기압이 발전하여 다시 무더위 시작될 것. 

  2007. 3. 23.
 
1234
This site utilises the Macromedia Flash Plug-in the best suited in size of 1152*864